용두사지철당간

문화생활 문화역사유적지 용두사지철당간

당간은 괘불을 내걸기 위하여 절 앞에 세웠던 것으로, 명문이 있는 것으로는 한국에서 유일하다.
또한 배의 형상을 하고 있는 청주의 지형상 돛대 역할을 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 용두사지철당간 전경1
  • 용두사지철당간 전경2

용두사지철당간 소개

우리고장에서 유일하게 국보로 지정된 문화재로 두개의 화강암 지주와 20개의 철통으로 이루어져 있다. 당간의 밑에서 3번째단에 당기(幢 記)가 양각되어 있어 그 조성년도(고려 광종 13년, 962)를 명확히 알 수 있으며 당시 ’준풍(峻 豊)’ 이라는 고려 독자의 연호를 널리 사용하였다는 점에서 민족의 주체성을 알려주는 귀중한 유물이다.

그러나 본 당간이 소재했던 용두사(龍頭寺)의 규모 및 창건과 폐사년대는 정확하지 않다.

당간이란 절앞에 세워 부처의 위신과 공덕을 나타내고 정의구현을 목적으로 당이라 불리는 깃발을 달아 두기 위한 것인데 만든 재료에 따라 철당간, 석당간, 목당간으로 불리우며, 간두의 모양에 따 라 용머리 모양을 취한 것을 용두당, 여의주를 장식하면 여의당 또는 마니당, 사람의 모양이면 인두 당이라 하였다.

현재 전국에는 청주의 용두사지 철당간, 공주 갑사의 철당간, 나주 동문밖 석당간, 담양 읍내리 석 당간 등이 남아있으나 본 철당간만이 조성년대가 명확하다.

제원

용두사지 철당간의 제원 - 당간, 지주, 철통, 철당기, 유형문화재, 소재지, 교통편 정보입니다.
당간 높이 13.1m, 철통 20개(당초 30개)
지주 화강암, 높이 4.2m 폭 40㎝
철통 지름 43㎝, 높이 65.5㎝
철당기 해서체 글자크기 2.8㎝
유형문화재 국보 제41호 1962.12.20 지정
소재지 상당구 남문로2가 48-19
교통편 서울 ↔ 청주 : 고속버스 5~10분 간격 운행. 시내에 위치하여 모든 노선의 버스 이용 가능

위치

지도건너뛰기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 행정지원과
  • 담당자 : 박세웅
  • 문의전화(043) : 201-5013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면동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