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커뮤니티
  • 보도자료

보도자료

  • 커뮤니티
  • 보도자료
제6회 유네스코 직지상 수상 단체 NGO 사바마-디 선정 내용, 파일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제목 제6회 유네스코 직지상 수상 단체 NGO 사바마-디 선정
내용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01&aid=0010350441


[제6회 유네스코 직지상 수상 단체 NGO 사바마-디 선정]

아프리카 이슬람 문서 보전 활동…내달 1일 시상식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아프리카의 이슬람 문서 보전 관련 활동을 하는 비정부기구(NGO)인 '사바마-디'(SAVAMA-DCI)가 유네스코 직지상을 수상한다.

청주 직지코리아 조직위원회는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선정한 세계기록유산 국제자문위원회 위원 14명의 심사를 거쳐 아프리카 말리의 사바마-디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사바마-디는 말리 북부지역의 유적과 문서가 알카에다 연관 무장단체에 의해 훼손되는 상황에서 말리의 '알 왕가리 도서관' 등에 소장된 600여 건의 문서를 디지털화했다.

조직위 관계자는 "고문서를 지키고 그 형태와 내용을 보존하는 데 기여한 공로로 사바마-디가 7번째 직지상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고 말했다.

격년마다 수여되는 유네스코 직지상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현존하는 금속활자본인 직지심체요절(直指心體要節.약칭 직지)이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것을 기념해 2004년 제정됐다.

그동안 체코국립도서관(2005년), 오스트리아 과학학술원 음성기록보관소(2007년), 말레이시아 국가기록원(2009년), 호주국가기록원(2011년), 멕시코 아다비(2013년), 중남미 이베르아카이브(2016년)가 수상했다.

시상식은 다음 달 1일 청주 예술의 전당 대공연장에서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 개막식 때 열린다. 사마바-디는 상장과 함께 상금 3만 달러를 받는다.

직지상 시상식을 시작으로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 기간에 세계인쇄박물관협회(IAPM) 창립식, 국제콘퍼런스, 직지상 2.0 라운드 테이블 등의 학술행사가 열린다.

2018 청주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은 다음 달 1∼21일 청주 예술의 전당과 고인쇄박물관 일원에서 '직지 숲으로의 산책'을 주제로 열린다.
파일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 표시
공공누리 마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마크

출처 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